블론디 11월 14일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블론디 11월 14일자

입력
2019.11.13 20:00
0 0

이거 무슨 수프에요?

맛보고도 모르시겠어요?

루 씨도 모르시죠, 그렇죠?

에이, 무슨 말씀이세요! 너무 뻔하잖아요.

언제까지 계속 발뺌하실 거에요?

실은, 저는 오후 내내 시간 되요. 대그우드 씨는요?

Lou doesn’t seem to know what soup he made, but he’s not going to admit it any time soon. Dagwood has to go back to work, however Lou is happy to play this game all day long!

루는 본인이 만든 수프가 뭔 지도 모르는 것 같지만, 인정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대그우드는 사무실로 다시 들어가야 하지만, 루는 하루 종일이라도 아닌 척 버티려고 하네요!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