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론디 11월 16일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블론디 11월 16일자

입력
2019.11.15 20:00
0 0

여보! 자기 또 자면서 중얼거려요!

엥? 내가 뭐라고 해요?

당신도 몰라요?

전혀 모르겠어요.

그러면 당신이 집 다시 페인트칠하는 거에 대해서 중얼거렸어요.

아니에요, 그건 확실히 아니었던 거 같아요.

Blondie is subtly trying to put an idea about repainting the house in her husband’s head. However, Dagwood is not buying it so easily!

블론디가 은근슬쩍 집을 페인트칠하자고 유도해보는데요. 하지만 눈치 9단인 대그우드도 잘 넘어가지 않네요!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