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4선 연임에 도전했다가 대선 부정 논란으로 볼리비아 대통령직에서 물러난 에보 모랄레스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경찰의 협조를 얻어 카마초(야권지도자)와 메사(전 대통령)가 일으킨 쿠데타에 의해 강제로 대통령직을 떠난 뒤 첫날 밤”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AP 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야권 시위대의 공격을 받은 모랄레스 볼리비아 전 대통령의 사저 내부.EPA 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야권 시위대의 공격을 받은 모랄레스 볼리비아 전 대통령의 사저. EPA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