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노영민(가운데) 대통령비서실장이 10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기 위해 단상에 서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노 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청와대사진기자단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10일 야권 인사에게 입각 제안을 했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 청와대가 “희망의 끈을 놓지는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따라 향후 개각에서 야당 인사의 입각이 현실화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나오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야당과의 협치 내각 가능성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전날 비서실장 말씀은 ‘인사 등용 폭을 넓혀야 한다’는 비판에 대해 ‘이미 해왔다’는 것을 확인 드린 것이다. 한번도 그것(야당 인사에 대한 입각 제안)을 확인해드린 바가 없었으므로 ‘실천 했겠느냐’는 의구심이 많았을 텐데, ‘실제로 그러한 제안이 있었지만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하려던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노 실장은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전ㆍ현직 야당 국회의원께 입각부터 다양한 제안도 해왔다”고 밝힌 바 있다. 문재인 정부 들어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에게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직을 제안하는 등 여러 야당 의원들에게 입각 제의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 관계자는 “(협치 내각에 대한) 희망의 끈을 놓지는 않을 것”이라는 말로 향후에도 비슷한 제안이 있을 수 있음을 시사했다.

아울러 이 관계자는 인적 쇄신 폭을 묻는 질문에 “어떤 분이 어느 선까지 변화가 있을지에 대해 지금 말씀을 드리는 건 굉장히 섣부르다”며 말을 아꼈다. “어제 노 실장도 말했지만, 본인의 의지와 당의 요청, 두 가지가 맞물려야 되는 부분”이라면서다. 전날 노 실장은 “내년 총선과 관련돼 당에서 요구하고 본인이 동의하신 분들에 대해서는 놓아드려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