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머지 50대 이달 중 조사 완료… 향후 도입 땐 사전점검 거쳐야
대한항공 “1㎝ 실금 한쪽만 발견돼도 양쪽 모두 교체 중”
김경욱 국토교통부 2차관이 11일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격납고 내 보잉 737NG 항공기 동체 수리현장을 방문해 진행현황 등을 살펴본 후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세계적으로 동체 균열이 확인돼 파문을 일으킨 미국 보잉 737NG(넥스트 제너레이션) 계열 항공기 중 국내 항공사가 운영하는 100대를 점검한 결과 13대에서 균열이 발견돼 운항이 정지됐다. 정부는 이달 중 국내에 도입된 150대의 전수조사를 마치고 향후 이 기종을 신규 도입할 때 사전 점검을 받도록 할 방침이다.

11일 국토교통부는 국내에 운항 중인 737NG 기종 150대 중 전날까지 100대에 대한 점검을 완료한 결과, 총 13대에서 동체 구조부 균열이 발견돼 운항을 중지시켰다고 밝혔다. 비행횟수 별로는 2만2,600~3만회 미만 4대, 3만회 이상 9대에서 균열이 발견됐다. 항공사 별로는 대한항공 5대, 진에어 3대, 제주항공 3대, 이스타항공 2대다.

국토부는 지난달 누적 비행횟수 3만회 이상 항공기 42대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비행 2만회 이상 항공기 79대와 2만회 미만 21대를 점검했다. 점검이 끝나지 않은 비행 2만회 미만 50대도 이달 25일까지 점검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동체 균열이 발견된 항공기는 보잉이 한국으로 파견한 긴급수리팀이 이달 1일부터 순차적으로 수리하고 있다. 수리는 균열 부품을 완전히 교체하는 방식으로 1대당 2주 가량 소요되는 만큼, 이번 13대의 수리는 내년 1월 초 완료될 예정이다. 수리를 마친 항공기는 국토부 항공안전감독관의 안전성 확인 후 운항을 재개한다. 최근 외국에서 이 기종의 당초 점검부위 부근에 새로운 균열이 일어난 사례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국토부 관계자는 “국내에서 균열이 발견된 항공기 중엔 주변에 추가로 발견된 균열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경욱 국토부 2차관은 이날 항공기 수리가 진행 중인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정비고를 방문해 “국내 항공사가 보유한 해당 기종의 결함 발견 비율이 전세계 평균보다 2배 정도 높다”며 “미국 연방항공국(FAA)에 공동 원인 규명을 제안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비고에서 공개된 균열 부분은 항공기 날개를 동체와 연결하는 ‘피클포크’에 난 0.7~1.2㎝의 실금으로, “한쪽만 발견돼도 양쪽 모두를 교환하는 것으로 보잉사와 협의됐다”고 대한항공 측은 밝혔다.

국토부는 향후 점검 결과 문제가 없다고 판명된 해당 항공기도 미국 FAA 기준에 따라 비행횟수 3,500회마다 균열 여부를 점검하도록 관리하고, 항공사에서 신규 737NG 기종을 도입할 때 동체 균열 점검을 먼저 받아야 국내 등록을 허용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미국 FAA는 지난달 초 보잉 737NG 계열 동체에서 균열을 발견하고 누적 비행횟수에 따라 긴급점검을 요구하는 감항성(안전하게 비행할 수 있는 성능) 개선 지시를 내렸다. 항공업계에서는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의 주력 기종이 737NG인 만큼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이들의 경영 악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