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우 4골 폭발… 호주에 9-1 대승

한국 19세 이하(U-19) 여자축구 대표팀이 호주를 상대로 소나기골을 몰아치고 2020 국제축구연맹(FIFA) U-20 여자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허정재 감독이 이끄는 U-19 여자대표팀은 9일(한국시간) 태국 촌부리의 촌부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 3~4위전에서 4골을 쏟아낸 강지우(고려대)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9-1 대승을 거뒀다. 3위를 차지한 한국은 이번 대회 1~3위 팀까지 주어지는 내년 FIFA U-20 여자 월드컵 본선 진출권을 차지했다. 지난해 FIFA 여자 월드컵 본선 진출에 실패했던 한국은 이로써 2016년 대회 이후 4년 만에 본선 무대에 오르게 됐다.

준결승에서 북한에 1-3으로 패한 한국은 역시 준결승에서 일본에 0-7로 완패한 호주를 상대로 초반부터 강한 압박을 펼치면서 골 사냥에 집중했다. 공세의 첫 성과는 전반 14분 나왔다. 호주의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 지역 왼쪽 부근에서 프리킥을 얻은 한국은 조민아(울산과학대)의 크로스를 노진영(단국대)이 골대 오른쪽 앞에서 헤딩으로 선제골을 꽂았다.

한국은 전반 24분 호주 수비수 첼시 블리셋이 백패스 받은 볼을 제대로 컨트롤하지 못하고 주춤하는 사이 추효주(울산과학대)가 가로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오른발 슛으로 결승 골을 만들어 승기를 잡았다. 한국은 전반 36분 역습 상황에서 조미진(현대고)이 찔러준 패스를 추효주가 잡아 왼발로 슛한 게 호주의 왼쪽 골대를 맞고 튀어 나오자 강지우가 왼발슛으로 추가 골을 꽂으면서 점수를 벌렸다. 3분 뒤엔 조민아의 크로스를 현슬기(강원도립대)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왼발 슛으로 호주의 골 그물을 4번째로 흔들었다.

전반을 4-0으로 마친 한국은 후반 30분과 39분, 45분 강지우의 득점으로 대승을 거둘 수 있었다. 강지우의 릴레이 골 중간인 후반 43분 추효주도 한 골을 보탰다. 다만 후반 36분 골키퍼 김수정(현대고)이 백패스 받은 볼을 지켜내지 못하고 호주의 매리 파울러에게 실점 당한 점은 옥에 티였다. 한국은 후반 추가 시간 조미진의 마무리 골로 ‘9골 폭풍’을 끝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