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실업축구연맹 제공

강릉시청이 10년 만에 실업축구 내셔널리그 챔피언에 올랐다. 강릉시청은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내셔널리그의 마지막 챔피언으로 기록됐다. 내셔널리그는 올해를 마지막으로 막을 내리고 내년부터는 통합 출범되는 K3리그에서 새롭게 출발한다.

강릉시청은 9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경주 한수원과 2019 내셔널리그 챔피언십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정동철의 멀티골을 앞세워 2-0으로 이겼다. 1차전을 0-0으로 비긴 강릉시청은 챔피언결정전에서 1승1무를 거두면서 통합우승을 차지하며 2009년 우승 이후 10년 만에 내셔널리그 최정상에 복귀했다.

강릉시청은 전반 34분 조우진의 패스를 받은 정동철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뽑았다. 강릉시청은 이어 전반 38분 신영준의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 정동철이 또 한차례 헤딩으로 추가골을 뽑아내 승기를 잡았다. 반면 경주한수원은 강릉시청의 견고한 수비벽을 뚫지 못하고 전후반을 합쳐 슈팅 1개에 그치는 저조한 공격 속에 3년 통합 챔피언 자리를 지키는 데 실패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