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윤도현이 헨리와 친해진 계기를 밝혔다.MBC 방송캡처

‘나 혼자 산다’ 윤도현이 헨리와 친해진 계기를 밝혔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게스트로 윤도현이 출연했다.

이날 헨리는 윤도현과 함께 자전거를 타고 만났다.

갑자기 스튜디오에도 동시에 윤도현이 등장에 헨리는 “형 못 오신다고 하지 않았냐”며 반가워 했다.

이에 박나래는 “4D 방송 같다. 안에서 보던 게 다 튀어나오니까 신기하다”고 말했다.

윤도현은 헨리와 가까워진 계기에 대해 “’나 혼자 산다’에서 헨리가 혼자 연주하면서 공연 준비하는 걸 보고 관심이 생겨서 헨리에 대해 찾아보고 먼저 연락을 했다. 음악에 대한 갈증이 있겠구나 싶더라. 연락해서 응원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