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패밀리’ 박원숙이 16년 전에 사망한 아들을 떠올렸다.MBN 방송캡처

박원숙이 16년 전에 사망한 아들을 떠올렸다.

8일 오후 방송된 MBN ‘모던패밀리’에서는 박원숙이 16년 전에 사망한 아들을 떠올리며 눈물을 보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원숙은 아들이 세상을 떠나던 날을 회상했다. 그는 “나는 촬영장에 가고 있었는데 사고 소식을 들었다. 잠깐 차에 부딪혔다고 하더라. 조금 다쳤다고 하길래 촬영이 있다고 했다. 근데 자꾸 잠깐 들렸다가 가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박원숙은 “병원 입구에서 아들 친구를 봤는데 그냥 울면서 널부러져 있었다. 그래서 많이 다쳤나 라고 생각하고 들어갔다. 꿈에도 상상하지 못했다. 들어갔는데 드라마 촬영하는 줄 알았다”라고 말을 하다 눈물을 보이며 더 이상 말을 잇지 못했다.

한편 박원숙 아들은 2003년 경사길에 미끄러진 화물차에 치어 숨졌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