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패밀리’ 박원숙, 16년 전 사망한 아들 떠올리다 눈물 “내 인생서 마주한 가장 지독한 현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모던패밀리’ 박원숙, 16년 전 사망한 아들 떠올리다 눈물 “내 인생서 마주한 가장 지독한 현실”

입력
2019.11.09 00:21
0 0
‘모던패밀리’ 박원숙이 16년 전에 사망한 아들을 떠올렸다.MBN 방송캡처

박원숙이 16년 전에 사망한 아들을 떠올렸다.

8일 오후 방송된 MBN ‘모던패밀리’에서는 박원숙이 16년 전에 사망한 아들을 떠올리며 눈물을 보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원숙은 아들이 세상을 떠나던 날을 회상했다. 그는 “나는 촬영장에 가고 있었는데 사고 소식을 들었다. 잠깐 차에 부딪혔다고 하더라. 조금 다쳤다고 하길래 촬영이 있다고 했다. 근데 자꾸 잠깐 들렸다가 가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박원숙은 “병원 입구에서 아들 친구를 봤는데 그냥 울면서 널부러져 있었다. 그래서 많이 다쳤나 라고 생각하고 들어갔다. 꿈에도 상상하지 못했다. 들어갔는데 드라마 촬영하는 줄 알았다”라고 말을 하다 눈물을 보이며 더 이상 말을 잇지 못했다.

한편 박원숙 아들은 2003년 경사길에 미끄러진 화물차에 치어 숨졌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