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비긴어게인3’ 출연진이 마지막 버스킹을 마쳤다. 방송 캡처

‘비긴어게인3’ 출연진이 마지막 버스킹에서 앙코르 요청을 받았다.

8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비긴어게인3’에서는 마지막 버스킹을 하는 출연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버스킹 멤버들이 준비한 모든 무대가 끝났을 무렵, 관객들은 앙코르 요청을 하기 시작했다. 멤버들은 갑작스러운 요청에 당황했지만 프로답게 곧 앙코르 곡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태연은 “당황스러웠다. ‘이거야말로 날 버스킹이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당시의 심정을 회상했다.

앙코르 곡은 소녀시대의 ‘Gee’였다. 이적의 “한 곡 더 듣길 원하시느냐”라는 질문에 관객들은 일제히 “그렇다”라고 답했다. 출연진은 ‘Gee’를 열창했고 관객들은 환호했다. ‘비긴어게인3’ 멤버들의 음악은 시청자들에게 힐링의 시간을 선사했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