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베이징의 아만 서머 팰리스에서 7일(현지시간) 한 모델이 디자이너 피에르파올로 피치올리의 발렌티노 오트쿠튀르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다. AP 연합뉴스
중국 베이징의 아만 서머 팰리스에서 7일(현지시간) 한 모델이 디자이너 피에르파올로 피치올리의 발렌티노 오트쿠튀르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다. AP 연합뉴스
중국 베이징의 아만 서머 팰리스에서 7일(현지시간) 한 모델이 디자이너 피에르파올로 피치올리의 발렌티노 오트쿠튀르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다. AP 연합뉴스
중국 베이징의 아만 서머 팰리스에서 7일(현지시간) 한 모델이 디자이너 피에르파올로 피치올리의 발렌티노 오트쿠튀르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다. AP 연합뉴스/그림 5중국 베이징의 아만 서머 팰리스에서 7일(현지시간) 한 모델이 디자이너 피에르파올로 피치올리의 발렌티노 오트쿠튀르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다. AP 연합뉴스
중국 베이징의 아만 서머 팰리스에서 7일(현지시간) 한 모델이 디자이너 피에르파올로 피치올리의 발렌티노 오트쿠튀르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다. AP 연합뉴스
중국 베이징의 아만 서머 팰리스에서 7일(현지시간) 모델들이 디자이너 피에르파올로 피치올리의 발렌티노 오트쿠튀르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다. AP 연합뉴스
중국 베이징의 아만 서머 팰리스에서 7일(현지시간) 한 모델이 디자이너 피에르파올로 피치올리의 발렌티노 오트쿠튀르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다. AP 연합뉴스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o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