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CU는 주 52시간 근무제 확대로 지난해 반찬 매출이 72.3%나 급증했다고 8일 밝혔다.

CU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반찬 매출을 분석한 결과 2015년 2.4%, 2016년 8.0%, 2017년 13.1%로 뚜렷한 두각을 나타내지 못하다,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된 지난해 72.3%로 큰 폭으로 올랐고 올해(1~10월)도 40.1%로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CU 측은 “지금까지 편의점은 주로 도시락 등 간편식품이나 즉석식품들에 대한 수요가 높았다”며 “그러나 간편함을 추구하는 1인 가구가 급증하고, 주 52시간 근무제의 확대로 저녁이 있는 삶이 자리 잡으면서 최근 반찬류의 매출도 폭발적으로 신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CU는 김, 김치, 밑반찬 등 다양한 카테고리에서 120여개의 상품을 운영하고 있다. 이는 3년전 대비 25%나 늘어난 수치다. 최근엔 메뉴 다양화와 취식 편의성, 품질 업그레이드에 초점을 맞춰 차별화된 메뉴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다.

이에 CU는 배우 김수미를 모델로 내세워 반찬 종류를 출시하며 반찬 시장 선점에 나선다. 반찬 시리즈’ 2종 돼지갈비찜과 닭볶음탕(각 6,900원)을 출시했다. 두 제품 모두 500g 중량으로 혼자 먹기에 푸짐한 양이다. 이를 기념해 오는 17일까지 해당 제품 구매 시 즉석밥을 무료로 증정하는 행사도 진행한다.

박민정 BGF리테일신선식품팀 MD는 “최근 편의점에서 반찬 수요가 급신장하고 있는 흐름에 맞춰 CU만의 차별화된 아이템들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은영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