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증언자 윤지오에만 편파수사, 민갑룡 경찰청장 물러나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시민단체 “증언자 윤지오에만 편파수사, 민갑룡 경찰청장 물러나라”

입력
2019.11.06 14:27
0 0

녹색당 등 경찰 편파수사 비판

윤지오 “후원금 사적으로 사용 안했다” 거듭 주장

녹색당,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등 관계자들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故) 장자연 사건, 버닝썬 사건에 대해 경찰의 부실 편파 수사를 주장하며 민갑룡 경찰청장의 사직서 제출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녹색당 제공

시민단체가 경찰이 ‘고(故)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인 윤지오를 상대로 편파수사를 벌이고 있다며 민갑룡 청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녹색당과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한사성), 젠더정치연구소 여세연 등 7개 단체는 6일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 청장은 경찰의 명운을 진실 규명이 아니라 증언자 윤씨를 공격하는 데 걸고 있다”며 “부실 편파 수사를 이어가고 증언자를 공격하는 민 청장은 사직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장자연 사건과 이른바 버닝썬 사태 등에 대한) 경찰의 부실 수사와 유착 수사는 하루 이틀 일이 아니다”라며 “(그런 경찰이) 윤씨에 대해서만큼은 놀라운 수사 의지력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경찰이 버닝썬 사건에서 이른바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 총경이나 외국인 투자자를 상대로 성 접대를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에 대해 일부 혐의만 인정해 불구속 기소한 걸 꼬집은 것이다.

특히 이들은 “적색수배의 경우 강력범죄 사범이나 5억원 이상 경제사범, 조직범죄 사범 등이 대상”이라며 “이 정도 수사 의지라면 장자연 사건은 10년 전에 해결되고도 남았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신지예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은 “제가 보기에 경찰이 적색수배를 요청한 것은 진실을 가리고 윤씨를 마녀사냥 하기 위해서”라며 “경찰이 적색경보를 울리며 수사해야 할 일이 있다면 그것은 윤지오가 아니라 버닝썬 게이트와 장자연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윤씨는 이날 주최 측이 대독한 편지에서 “저는 수사에 협조하려고 출장·서면·화상 조사를 요청하고 성실하게 조사를 받겠다고 계속 답변했다”며 “수사를 해외에서 응할 수 있는 방법을 논의해달라”고 말했다. 또 자신의 증언에는 거짓이 없고 후원금도 사적으로 사용하지 않았다는 기존 입장을 거듭 밝혔다.

윤씨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후원금 사기 등 여러 혐의로 고소·고발됐으나, 지난 4월 말 캐나다로 출국한 뒤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귀국하지 않고 있다. 경찰은 윤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여권 무효화를 신청하고 인터폴에 적색 수배를 요청하는 등 윤씨를 강제 귀국시키려는 조치에 착수했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