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코비치, 파리 마스터스 결승행…나달은 기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조코비치, 파리 마스터스 결승행…나달은 기권

입력
2019.11.03 09:34
0 0
세르비아의 노박 조코비치가 2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대회 6일째 단식 4강전에서 세계랭킹 27위 그리고르 디미트로프를 꺾은 뒤 기뻐하고 있다. 파리=AP 연합뉴스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롤렉스 파리 마스터스(총상금 520만7,405유로) 단식 결승에 진출했다. 세계랭킹 2위 라파엘 나달(스페인)은 부상을 호소하며 기권했다.

조코비치는 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대회 6일째 단식 4강전에서 세계랭킹 27위 그리고르 디미트로프(불가리아)를 2-0(7-6<7-5> 6-4)으로 물리쳤다. 2009년 처음 이 대회에서 우승한 뒤 2013년부터 2015년까지 3연패를 달성했던 조코비치는 3일 결승에서 세계랭킹 28위 데니스 샤포발로프(캐나다)를 상대로 통산 다섯 번째 우승을 노린다.

샤포발로프는 나달과 준결승을 치를 예정이었으나 나달이 복부 근육 부상으로 기권해 힘들이지 않고 결승에 합류했다. 나달이 이 대회 4강에서 기권했으나 조코비치의 결승전 결과와 관계없이 4일 발표되는 세계 랭킹에서는 나달이 1위로 올라서게 된다. 나달이 이번 파리 마스터스에서 우승했더라면 니토 ATP 파이널스 결과에 상관없이 연말 세계 1위도 확정할 수 있었으나, 기권함에 따라 10일 영국 런던에서 개막하는 시즌 최종전 니토 ATP 파이널스(총상금 900만달러) 결과에 따라 올해 연말 세계 랭킹 1위가 정해지게 됐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