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장휘국 광주교육감 “10·26 탕탕절” 표현 사과
알림

장휘국 광주교육감 “10·26 탕탕절” 표현 사과

입력
2019.10.28 15:00
0 0
그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은 28일 박정희 전 대통령의 서거일인 10월26일을 '탕탕절'이라고 표현해 야당이 반발하고 SNS상 논란도 이어지고 있는데 대해 사과했다.

장 교육감은 이날 “역사교사 출신으로서 나라에 역사적 의미가 큰 날에는 항상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왔다”며 “'탕탕절'이라는 표현은 반일의식을 가진 분들이 10월26일 일본과 관련해 일어난 여러 역사적 일들을 묶어서 쓰고, 인터넷상에서도 자주 사용되는 것을 보고 따라 썼을 뿐 별 다른 의미는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이 사망한 10ㆍ26 사태를 직접적으로 희화화할 생각은 결코 없었다"며 "인터넷상에서 떠도는 '탕탕절'을 너무 쉽게 사용했다는 판단에 따라 글을 올린 당일(26일) 저녁 10시30분께 해당 글을 삭제했다"고 덧붙였다.

장 교육감은 “’탕탕절’이란 용어를 사용한 것은 부적절했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결론지었다.

앞서 장 교육감은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오늘은 탕탕절. 110년 전 안중근 의사께서 일제 침략의 원흉 이토오 히로부미를 격살한 날. 또 40년 전 김재규가 유신독재 심장 다카끼 마사오를 쏜 날. 기억합시다"고 주장했다.

또 2월 14일은 밸런타인데이가 아닌 안중근 의사의 사형 선고일이라는 문구와 함께 손가락을 자른 뒤 피로 쓴 '大韓獨立(대한독립)' 단지 혈서, 태극기와 무궁화 사진도 함께 게재했다.

이에 대해 야권에서 즉각 반발했다.

장능인 자유한국당 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장 교육감의 심각히 왜곡된 역사인식을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며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고, 같은 당 민경욱 의원도 자신의 SNS에 "박 전 대통령의 이름을 일본어로 썼다. 교육자인가 살육자인가"라고 올렸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도 "김재규를 안중근에, 박 전 대통령은 이토 히로부미에 비유하고 있다"며 "아무리 미워도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 교육자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장 교육감은 일 글이 논란이 일자 같은 날 저녁 페이스북에서 삭제했다.

김종구 기자 sor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