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초 10여분 진행 예정이던 회담, 21분 진행돼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함께 면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가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이날 회담은 당초 오전 11시부터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앞서 진행되고 있던 회담이 늦어지면서 12분 뒤 시작됐다. 그러나 ‘10여분’이었던 회담 예정 시간은 ‘21분’으로 늘었다.

도쿄=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