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한·스페인 비즈니스 포럼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유라시아 서쪽 끝 스페인과 동쪽 끝 대한민국이 긴밀히 협력한다면 공동번영이 빠르게 실현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한국과 스페인은 대륙과 해양이 만나는 관문이자 허브로, 지정학적 강점을 기반으로 협력할 분야가 매우 많다”며 ‘교량국가’를 양국 평화ㆍ번영의 비전으로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한ㆍ스페인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대륙과 해양을 잇는 교량국가로서의 스페인은 한국이 꿈꾸는 모습”이라며 “한국도 반도국이라는 지정학적 강점을 살려 대륙과 해양을 잇고 그 힘으로 평화와 번영을 이루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국빈 방한을 계기로 마련됐다.

문 대통령은 “스페인은 세계를 통상의 시대로 이끈 역사를 가지고 있다. 인류 역사 최초로 ‘해가 지지 않는 나라’로 불렸던 저력은 오늘의 스페인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평가하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이 24일 오전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한·스페인 비즈니스 포럼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양국의 상생번영을 위한 세 가지 협력 방안을 제시했다. 우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디지털 경제 협력을 언급하며 “자율주행차, 스마트시티와 같은 5G 기반 핵심서비스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기후변화에 대응한 친환경 에너지 협력을 제시하며 “제조업을 기반으로 하는 양국에 도전이자 기회”라며 “스페인 기업은 한국에서 성공적으로 풍력발전 단지를 조성했고, 한국 기업도 스페인에서 1,000㎿급 대규모 태양광 발전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강조했다. 건설ㆍ인프라의 제3국 공동진출도 거듭 제안했다.

문화교류의 중요성 또한 빼놓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한국인들은 세르반테스, 피카소, 가우디 등 스페인의 예술을 사랑하고, 기독교 문화와 이슬람 문화가 공존하는 스페인의 모습에 매료됐다. 열정적인 스페인의 축구를 부러워한다”며 “스페인에서도 지금 케이팝, 한국 영화, 한식을 즐기는 국민이 많아지고 있으며 태권도 강국으로 도약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스페인의 작가 발타사르 그라시안은 ‘친구를 갖는다는 것은 또 하나의 인생을 갖는다는 것’이라고 했다”며 “4차 산업혁명, 기후변화, 양극화를 비롯해 전 세계가 직면한 도전 앞에서도 양국은 서로를 통해 이겨낼 수 있는 용기와 힘을 더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이 24일 오전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한·스페인 비즈니스 포럼에서 손뼉을 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행사에는 펠리페 6세 국왕, 양국 산업통상부 장관을 비롯해 350여명의 양국 정부ㆍ공공기관 인사 및 기업인들이 참석했다. 양국 정상의 비즈니스 포럼 공동 참석은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스페인 국빈방문 시 개최된 한ㆍ스페인 비즈니스 포럼 참석 이후 처음이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