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뉴스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은 24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를 주장했다는 사실과 다른 발언을 했다”며 사과를 촉구했다.

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십수년간 이 전 총재를 모셔온 사람으로 직접 이 전 총재와 통화했다”며 “이 전 총재는 고위공직자 비리를 막기 위해 부패방지법을 제정해 특별검사제를 설치하겠다고 했던 것이지 공수처 설치를 주장한 적이 한 번도 없다는 것을 분명히 한다”고 밝혔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최근 의원총회에서 “1998년 당시 이회창 총재도 공수처 설치를 주장했고, 2012년에도 새누리당 여러 의원이 공수처 설치법을 발의했다”며 “2016년 새 당 대표로 뽑힌 대표 역시 공수처 설치를 찬성했다”고 주장했다.

지 의원은 이를 두고 “집권 여당의 대표는 목적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사실과 다른 가짜뉴스를 만들어 배포하지 마시기 바란다”며 “당장 그 발언을 취소하고 사과하시기 바란다”고 했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