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넘게 동급생 집단 폭행하고 동영상 촬영ㆍ유포까지
대전 중학생들 동급생 집단폭행 동영상. 피해 학생 가족 제공. 연합뉴스

대전에서 중학생들이 동급생을 1년 넘게 집단 폭행하고 이를 동영상으로 촬영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유포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대전유성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중학교 2학년 A(14)군이 동급생들에게 상습적으로 집단폭행을 당했다는 부모의 신고가 접수됐다. A군 부모는 경찰에 A군이 전화를 받지 않았다는 이유 등으로 아파트 지하주차장, 공터 등으로 불려가 수차례 폭행당했다며 철저한 수사를 요청했다. 지난 7월에는 갈비뼈와 손가락 마디가 부러져 한 달 정도 입원 치료를 받기까지 했다고 A군 부모는 주장했다.

A군 부모는 신고를 하면서 가해 학생들이 A군을 폭행하며 촬영한 동영상도 경찰에 제출했다. 동영상에는 가해 학생들이 웃옷을 벗은 채 주먹과 발로 A군을 마구 때리고, 목을 졸라 기절시키는가 하면 A군의 몸 위에 올라타 마구 폭행하는 장면이 그대로 찍혀 있다. A군이 폭행을 견디지 못해 구토하는 모습도 담겨 있다. 한 가해 학생은 A군을 폭행한 뒤 웃으며 손가락으로 V자를 만들어 보이기도 했다.

A군 부모는 이런 집단폭행이 1년 넘게 이어졌다고 경찰에 주장했다. 경찰은 동영상 속 학생들을 불러 조사하는 등 사실 관계를 정확히 확인한 뒤 가담 정도에 따라 처벌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대전=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