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트라웃. AP 연합뉴스

마이크 트라웃(28ㆍLA에인절스)과 크리스티안 옐리치(28ㆍ밀워키)가 올해의 행크 에런상 주인공이 됐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24일(한국시간) “아메리칸리그에서는 트라웃이, 내셔널리그에서는 옐리치가 2019 행크 에런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이 상은 행크 에런이 1999년 베이브 루스의 최다홈런(714개)을 넘어 신기록 수립한 것을 기념해 제정됐다. 미국 메이저리그 양대 리그에서 한해 동안 가장 좋은 공격력을 보인 선수에게 수여한다.

크리스티안 옐리치. AP 연합뉴스

트라웃은 2014년 이후 5년 만에 개인 통산 두 번째로 행크 에런상을 받는다. 올해 134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1 출루율 0.438 장타율 0.645 45홈런 104타점을 기록했다. 특히 발 부상으로 9월 경기를 거의 뛰지 못했음에도 개인 통산 시즌 최다 홈런을 쏘아 올렸다. 옐리치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2회 연속 수상했다. 내셔널리그에서 2회 연속 수상은 래리 워커(1998-1999) 이후 처음이다. 옐리치 역시 부상으로 올 시즌을 9월에 마감했지만 130경기에서 타율 0.329 출루율 0.429 장타율 0.671 44홈런 97타점을 기록했다.

한편 이 상의 최다 수상자는 알렉스 로드리게스로 2001∼03년, 2007년 총 4차례 받았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