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수사 내가 책임…검찰 출석말라”는 나경원 '지침'에도 
 수도권 의원들 검찰 출석 준비 
자유한국당 황교안(오른쪽)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2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충돌에 가담해 검찰 수사를 받게 된 의원들에게 “내년 총선 공천 가산점”을 주겠다고 공언했지만, 하루 만에 ‘없던 일’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 나 원내대표는 또 ‘개별 의원의 검찰 출석 불응 지침’을 내렸으나, 일부 의원들은 검찰과 일정을 조율하며 출석을 준비 중인 것으로 23일 확인됐다. 나 원내대표가 임기를 약 두 달 앞두고 또 다시 리더십 위기를 맞은 셈이다.

박맹우 한국당 사무총장은 나 원내대표의 공천 가산점 발언과 관련해 23일 “(당 지도부 내에) 공감대는 없었다”며 “총선 공천관리위원회에서 다룰 문제로, 사전 논의된 사안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황교안 대표 측근인 당 핵심 관계자도 “큰 의미 부여를 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수습에 나섰다.

“황 대표와도 공천 가산점 관련 논의를 마쳤다”는 나 원내대표의 전날 언급도 진위 논란에 휩싸였다. 황 대표는 이날 부산 부경대에서 열린 ‘저스티스리그, 공정세상을 위한 청진기 투어’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당에 헌신하고 기여한 분들에 대해 평가해야 하지 않겠나.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그런 관점에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종합적으로 이기는 공천, 공정한 공천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명확히 부인하지도, 인정하지도 않는 애매한 태도를 취한 것이다. 그러나 나 원내대표는 이날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올바르게 앞장서서 정치적 저항을 한 분들에게 가산점을 주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며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패스스트랙 충돌’ 검찰 수사가 시작된 이후 나 원내대표는 국정감사가 끝난 뒤 본인이 대표로 검찰에 출석할 것이라면서 의원들에게 소환 불응 지침을 내렸다. 그러나 수도권의 한 재선 의원은 최근 서울남부지검에서 출석요구서를 받고 출석 일정을 조율 중이다. 수도권의 또 다른 초선 의원은 “소환에 불응하는 것에 대한 지역 여론이 좋지 않아 고민 중”이라고 했고, 법조인 출신 의원은 “나 원내대표의 지침은 원내대표로서 정치적 표현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의원들이 지침을 어기고 검찰에 출석하면 나 원내대표의 리더십은 상처를 입고, 당 차원에서 수사에 대응하겠다는 전략에도 차질이 생기게 된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