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 사태를 촉발시킨 살인용의자 찬퉁카이가 23일 출소해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그는 홍콩인들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한 뒤 대만으로 가 죄에 대한 처벌을 받겠다고 밝혔다. AP=연합뉴스
홍콩의 한 교도소에서 출소한 후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찬퉁카이는 홍콩 정부에 자신을 대만으로 돌려보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AP=뉴시스
홍콩 시위 사태를 촉발시킨 살인용의자 찬퉁카이가 23일 출소해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그는 홍콩인들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한 뒤 대만으로 가 죄에 대한 처벌을 받겠다고 밝혔다. AP=연합뉴스
홍콩 시위 사태를 촉발시킨 살인용의자 찬퉁카이가 23일 출소해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그는 홍콩인들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한 뒤 대만으로 가 죄에 대한 처벌을 받겠다고 밝혔다. AP=연합뉴스
홍콩 시위 사태를 촉발시킨 살인용의자 찬퉁카이가 23일 출소한 뒤 고개 숙이고 있다. 그는 홍콩인들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한 뒤 대만으로 가 죄에 대한 처벌을 받겠다고 밝혔다. AP=연합뉴스
홍콩 시위 사태를 촉발시킨 살인용의자 찬퉁카이가 23일 출소한 뒤 차에 올라 있다. 그는 홍콩인들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한 뒤 대만으로 가 죄에 대한 처벌을 받겠다고 밝혔다. AP=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