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와 벨로다인 회사 설명.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가 레벨 4ㆍ5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위해 미국의 ‘라이다(Lidar)’ 전문 업체 ‘벨로다인’과 손을 잡았다. 현대모비스는 벨로다인과 함께 자율주행 시스템 핵심 센서인 라이다 기술 개발과 공급에 본격 나설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벨로다인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기술협력과 사업확대를 위한 5,000만달러(약 600억원) 지분 투자를 단행했다고 23일 밝혔다.

두 회사는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2021년까지 레벨3 자율주행용 라이다 시스템을 양산할 계획이다. 벨로다인은 최신 라이다 센서를 현대모비스에 공급하고, 현대모비스는 현대차와 공동으로 개발한 소프트웨어(SW)를 바탕으로 라이다 센싱 데이터를 처리하는 통합 SW를 개발하는 방식이다.

라이다는 카메라, 레이더와 함께 자율주행에 필요한 핵심 센서 중 하나다. 특히 운전대에 손을 대지 않고 주행이 가능한 레벨3 이상의 자율주행기술에서 가장 중요한 센서로, 글로벌 자율주행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서는 라이다 기술 확보가 필수적이다.

지난해 단거리 레이더 독자 개발에 성공한 현대모비스는 내년까지 딥러닝 기반의 카메라와 고성능 레이더 기술도 단계적으로 확보할 방침이다. 여기에 벨로다인과의 협력을 통해 라이다 양산 기술 역량까지 갖추게 되면, 레벨3 자율주행시스템 핵심 센서기술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고영석 현대모비스 기획실장은 “라이다 선도 업체인 벨로다인과 안정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해 글로벌 자율주행 시장에서 양산 가능한 핵심기술 확보를 앞당길 수 있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미래차 분야의 기술경쟁력과 사업확대를 위해 다양한 기술 기업들과 전략적 협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모비스 미래차 개발 관련 오픈이노베이션 현황. 현대모비스 제공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