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승인(왼쪽 세 번째) 세븐일레븐 대표와 박종왕(두 번째) 유엔평화기념관장이 23일 서울 중구 세븐일레븐 본사에서 ‘세계시민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함태영(첫 번째) 세븐일레븐 커뮤니케이션부문장, 정혜경 유엔평화기념관 사무국장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세븐일레븐 제공

세븐일레븐이 23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제74회 유엔의 날을 기념해 유엔평화기념관과 ‘세계시민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종왕 유엔평화기념관장, 정승인 대표이사를 비롯한 세븐일레븐 임직원 등이 참석했다.

세븐일레븐과 유엔평화기념관은 이번 협약에 따라 △지구촌 공통 문제 해결하는 세계시민 양성 △6ㆍ25전쟁 70주년 기념사업 준비 △UN 참전국 유대강화사업 운영 △6ㆍ25전쟁 참전용사 후손 지원 △유엔평화기념관 시설 이용 등 다양한 사업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세븐일레븐은 다음달 에티오피아와 필리핀 참전용사 후손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하며, 내년 6ㆍ25전쟁 70주년을 맞아 유엔평화기념관이 진행하는 유엔 피스로드 걷기 대회, 유엔 참전국 바로 알기 교육 프로그램 등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정승인 대표는 “유엔참전용사의 희생과 공헌을 기리고자 이번 협약을 체결했다”며 “앞으로 다양한 방면에서 유엔평화기념관과 서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