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손흥민이 23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전에서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런던=EPA 연합뉴스

토트넘 손흥민(27)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멀티 골을 터뜨려 한국 선수 유럽 최다 골 타이기록을 작성한 것보다 소속팀의 경기력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3차전을 마치고 “승리를 원했기에 처음부터 팀으로 똘똘 뭉쳤다”며 “놀라운 성과”라고 팀의 대승에 의미를 부여했다.

이날 손흥민은 전반 16분과 44분 연속 골을 폭발, 토트넘이 즈베즈다를 5-0으로 크게 이기는 데 앞장섰다. 또 차범근 전 국가대표 감독이 보유한 한국 선수 유럽 프로축구 1부리그 최다 득점 타이기록(121골)도 세웠다.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2골씩 터뜨리는 등 모처럼 공격력이 폭발한 토트넘은 이번 시즌 이어진 부진 탈출의 신호탄을 쐈다. 손흥민은 첫 골에 대해 “(에릭 라멜라가 보낸) 공이 훌륭했다. 완벽한 타이밍에 와서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면서 “골 자체보다는 우리가 경기한 방식이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아직 갈 길이 멀다. 중요한 원정 경기가 기다리고 있다”면서 “우선 리버풀부터 신경 쓰며 차근차근 경기를 치러 나가겠다”고 다음 경기에 초점을 맞췄다. 토트넘은 28일부터 이어질 리버풀, 에버턴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대결, 다음달 7일 즈베즈다와의 챔피언스리그 경기까지 3연속 원정을 치른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