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손흥민이 23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와 경기를 마친 뒤 그라운드를 떠나며 박수를 치고 있다. 런던=AP 연합뉴스

토트넘 손흥민(27)이 유럽 통산 121골을 터뜨리며 ‘전설’ 차범근의 한국인 최다 골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이제 한 골만 더 넣으면 ‘차붐’을 넘어선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3차전 홈 경기에서 전반 16분과 44분 멀티골을 넣었다.

이는 손흥민의 유럽 프로축구 1부리그 통산 120, 121호 골이기도 하다. 2일 바이에른 뮌헨(독일)과의 2차전에 이어 챔피언스리그에서 2경기 연속 골 맛을 본 손흥민은 이번 시즌 전체 득점을 5골(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골ㆍ챔피언스리그 3골)로 늘렸다.

2010~11시즌 독일 함부르크 소속으로 유럽 1부리그에 데뷔한 손흥민은 함부르크에서 3시즌 동안 20골을 터뜨렸고, 2013~14시즌부터 바이어 레버쿠젠에서 2개 시즌 동안 29골을 남겼다. 2015~16시즌부터 잉글랜드로 무대를 옮겨 토트넘에서 뛴 손흥민은 첫 시즌을 빼곤 매년 20골 안팎의 득점을 올리며 유럽 정상급 공격수로 자리매김했다. 이날까지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넣은 골은 72골이다.

손흥민의 맹활약 속에 토트넘은 5-0으로 완승,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첫 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이날 올림피아코스(그리스)를 3-2로 따돌리고 3연승을 달린 뮌헨(승점 9)에 이어 B조 2위(승점 4)로 올라섰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