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국제공항 계류장 모습. 연합뉴스
Local carriers’ pilots leave for Chinese rivals
국내 항공사 조종사들, 중국 항공사 이직 러시

Nearly 500 pilots from eight Korean airlines have moved to foreign carriers in the past five years, mostly to Chinese rivals, according to government data, Wednesday, raising concerns that the nation’s expanding aviation industry may face a pilot shortage.

수요일 정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국내 8개 항공사의 조종사 약 500명이 외국 항공사(주로 중국항공사)로 이직했으며, 이는 커져가는 국내 항공산업이 조종사 부족에 직면할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Rep. An Ho-young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460 pilots from the eight carriers found new jobs at non-Korean companies from 2014 to July 2019, citing information from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토교통부의 자료를 인용하여, 국내 8개 항공사의 조종사 460명이 2014년부터 올해 7월까지 외국 항공사로 이직했다고 밝혔다.

Given that the local aviation sector had 6,316 pilots as of the end of last year, the number of those who left Korean-based carriers accounted for nearly 7 percent of the total.

국내 항공업계가 지난해 말 기준 6,316명의 조종사를 보유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국내 항공사를 떠난 조종사는 전체의 7%에 육박한다.

The eight carriers are Korean Air, Asiana Airlines, Jeju Air, Jin Air, T’way Air, Eastar Jet, Air Busan and Air Seoul.

8개 항공사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이스타항공, 에어부산, 에어서울이다.

By airline, 172 pilots left Korean Air, followed by 86 from Asiana and 52 from Air Busan, while Jin Air, Jeju Air and Eastar Jet also lost more than 40 pilots, each.

항공사별로는 대한항공이 172명으로 가장 많았고 아시아나항공(86명), 에어부산(52명)이 뒤를 이었으며 진에어, 제주항공, 이스타항공도 각각 40명 이상의 조종사를 잃었다.

Of those who left, at least 367, or 80 percent, landed jobs at Chinese airlines — in particular in 2016 and 2017 when 90 and 128 moved there, respectively, at the time of a boom in the global aviation industry. During the period, Chinese airlines offered an annual salary of up to 300 million won ($252,000) to pilots.

전체 이직자 가운데 최소 367명(약 80%)이 중국 항공사에 취업했는데, 특히 세계 항공 산업이 호황기였던 2016년과 2017년에 각각 90명, 128명의 조종사들이 중국 항공사로 이직했다. 이 기간 동안 중국 항공사들은 조종사들에게 최고 3억원의 연봉을 제시했다. 

In addition, the arrival of additional budget airlines in the industry, previously dominated by the two full-service carriers — Korean Air and Asiana Airlines — also boosted their value.

또 기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지배했던 국내 항공산업에 저비용 항공사들의 신규 진입이 조종사들의 가치를 높였다.

To make the situation worse, the planned launch of three low-cost carriers — Aero K, Fly Gangwon, and Air Premia — next year is expected to aggravate the shortage.

설상가상으로 내년에 세 곳의 저비용 항공사(에어로케이, 플라이강원, 에어프레미아)의 신설이 예정되어 있어, 조종사 부족 사태를 악화시킬 것으로 보인다.

“A shortage of pilots may lead to operational disruption that can threaten aviation safety,” the lawmaker said.

안호영 의원은 “조종사들이 부족하면 빡빡한 일정으로 항공 안전성을 저해할 우려가 있다”고 언급했다.

“In addition, a lack of pilots may prevent airlines from launching new flight routes as well.”

이어 “게다가 조종사의 부족은 항공사들의 신규노선 개척도 어렵게 한다”고 덧붙였다.

코리아타임스 홍지민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m.koreatimes.co.kr/weekly.ht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