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의원이 출입기자단에 보낸 사과문자 메시지. 연합뉴스

경기 평택시의회 더불어민주당 한 여성의원이 평택지역 대표 집창촌인 평택역 인근 지역을 활성화 하자고 발언,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의원은 논란이 일자 공식 사과와 함께 민주당을 탈당했다.

22일 평택시의회 등에 따르면 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 A의원은 지난 15일 열린 제209회 임시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발언을 했다.

A의원은 “평택의 특화거리, 역사가 있는 거리인데 꼭 없애야 하느냐”며 “친구들이 서울에서 오면 성매매 집결지 거리를 구경시켜주는 데 좋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곳을 살렸으면 하는 내용도 (통복·안중지역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에 있었으면 좋겠다”고 발언했다.

당시 산업건설위원회는 이날 임시회에 상정된 통복·안중지역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에 대한 의견 청취 중이었고, A의원은 이 과정에서 이 같은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의원이 지칭한 집창촌은 평택역 바로 인근에 위치한 곳으로 지역에서는 ‘쌈리’라고 불리는 곳이다. 현재도 수 십여 곳이 영업 중이다.

A의원의 발언은 당시 별다른 논쟁 없이 끝났지만 지역사회에 발언 내용이 알려지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이에 A의원은 이날 공식 사과문을 낸 뒤 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평택을지역위원회는 입장문을 내고 “시의원 후보를 추천한 공당으로서 다시 한번 책임을 통감하고 죄송한 마음 금할 길이 없다”며 “해당 발언은 민주당의 정강·정책에 반하는 내용이지만 공인인 평택시의원의 그릇된 언행이 사회적으로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점에서 집권여당인 공당으로서 시민께 깊은 유감의 뜻과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