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반대하며 주한 미국대사관저에 무단 침입한 혐의 등으로 체포돼 구속영장이 청구된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학생들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지난 18일 주한 미국 대사관저에 침입해 농성을 벌인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22일 오전 10시쯤부터 서울 성동구 '평화이음'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평화이음'은 서울시 산하 비영리민간단체로, 미 대사관저 침입을 주도한 대진연 회원들이 이 사무실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대진연 회원들이 사용한 PC와 침입 당시 지참했던 서류나 물건 등을 확보해 미 대사관저 침입을 사전에 모의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앞서 대진연 회원 19명은 18일 오후 2시 50분쯤 사다리를 이용해 서울 중구 정동 미국대사관저 담을 넘어 마당에 진입한 뒤 ‘미군 지원금 5배 증액 요구 해리스는 이 땅을 떠나라’를 적은 플래카드를 펼쳐 들고 “방위비 분담금 인상에 반대한다”고 외치는 등 기습 시위를 벌였다.

서울중앙지법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대진연 회원 7명 중 4명에 대해 21일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 및 도주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박지윤 기자 luce_jyu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