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베베’→‘배배’로 이름 바꿔 7년만에 재출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오리온, ‘베베’→‘배배’로 이름 바꿔 7년만에 재출시

입력
2019.10.22 11:44
0 0

오리온은 쿠키 제품인 ‘베베’를 ‘배배’로 이름을 바꿔 7년만에 재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재출시 된 배배는 지난 1995년에 선보여 사르르 녹는 부드러운 식감의 쿠키다. 2012년 제품 라인업을 재정비하며 종산했으나, 이후 공식 홈페이지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고객센터 등으로 400건이 넘는 소비자의 재출시 요청이 빗발치자 7년만에 다시 선보이게 됐다.

새 제품명 배배는 ‘감칠맛 나게 달콤하다’라는 뜻의 함경도 방언이다. 오리온은 재출시를 앞두고 기존 제품명 ‘베베’와 발음이 같으면서도 달콤하면서도 고소하게 사르르 녹는 제품 특징을 잘 표현해주는 배배로 이름을 변경했다.

오리온에 따르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배배 재출시 소식이 알려지자 사실을 확인하는 고객센터 문의가 하루에 수십 건이 넘었다.

오리온은 “배배 특유의 맛과 식감으로 어린 시절 추억을 기억하는 소비자는 물론, 부드러운 식감을 좋아하는 남녀노소 모두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