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역 인근서 새마을호, 작업자 치어 3명 사상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밀양역 인근서 새마을호, 작업자 치어 3명 사상

입력
2019.10.22 11:42
0 0

 1명 사망ㆍ1명은 중상 

게티이미지뱅크

22일 오전 10시 16분쯤 경남 밀양시 가곡동 밀양역 인근에서 대구에서 부산 방향으로 가던 새마을호 열차가 작업하던 노동자들을 치어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경찰은 밀양역 앞 200m 지점에서 작업하던 선로작업반원 4명이 기차 경적을 듣지 못하고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열차는 사고 수습 30여분 후 운행을 재개했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