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명 사망ㆍ1명은 중상 
게티이미지뱅크

22일 오전 10시 16분쯤 경남 밀양시 가곡동 밀양역 인근에서 대구에서 부산 방향으로 가던 새마을호 열차가 작업하던 노동자들을 치어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경찰은 밀양역 앞 200m 지점에서 작업하던 선로작업반원 4명이 기차 경적을 듣지 못하고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열차는 사고 수습 30여분 후 운행을 재개했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