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한국 ‘미사일 훈련ㆍ핵잠수함 계획’ 비난… “나쁜 행동에는 단호한 대응”
심승섭 해군참모총장이 10일 오전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의 해군본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22일 최근 우리 군 당국자들이 밝힌 미사일 사격 훈련과 원자력 추진 잠수함 확보 구상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무분별한 군사적 준동”, “북남(남북) 군사분야 합의서에 배치되는 나쁜 행동” 같은 표현을 동원해서다.

대남 선전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겨레의 지향에 배치되는 군사적 도발 행동’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남조선(남한) 호전광들이 ‘대북 선제 공격 능력’을 높이기 위한 미사일 발사 훈련을 정례화하려는 기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은 조선반도(한반도) 정세를 항시적으로 긴장시키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부터 현무 계열 미사일의 정례적 사격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는 8일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 당시 이정수 육군미사일사령관의 발언을 비판한 것이다.

이 매체는 “남조선 당국이 외세와의 합동 군사연습과 첨단 무기 도입에 매달리는 것도 모자라 미사일 발사 훈련을 정례화하려는 것은 변하지 않은 동족 대결 흉심의 뚜렷한 발로”라며 “무분별한 군사적 준동을 결코 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며, 통절한 후회를 하게 해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다른 선전 매체 ‘메아리’ 역시 ‘나쁜 행동에는 단호한 대응이 따르기 마련’이란 제목의 글에서 한국군의 원자력 추진 잠수함 확보 구상에 대해 “명백히 북남 군사분야 합의서에 배치되는 나쁜 행동”이라며 “이런 나쁜 행동을 거듭하면서 어떻게 상대방의 신뢰를 얻을 수 있고 진정한 평화를 가져올 수 있단 말인가”라고 지적했다. 해군은 10일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장기적 관점에서 해군 자체 TF(태스크포스)를 운용하고 있다”며 원자력 추진 잠수함 확보 구상을 밝힌 바 있다.

매체는 이어 “요즘 남조선 군부 당국자들이 입에서 구정물이 나오는지 독사가 나오는지 분간하지 못한 채 설쳐대는 속에 나쁜 행동까지 거리낌 없이 연발하는 것은 정말 단순하게 볼 일이 아니다”라며 “우리 공화국과 힘으로 대결해 ‘흡수통일’을 이루려고 획책하고 있는 것으로 밖에 달리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