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서울공항에서 일본으로 향하는 공군1호기에 탑승하기 전 인사하고 있다. 성남=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일본 방문 일정을 시작하는 22일 한일 대화를 촉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일본 도쿄(東京)로 향하는 비행기에 오르기 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일본에 다녀오겠습니다”로 시작하는 짤막한 글을 게시했다. 이 총리는 “레이와(令和) 시대의 개막을 축하드리고, 태풍 피해로 슬픔에 잠긴 일본 국민께 위로의 마음을 전하겠다”며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비롯한 정치, 경제 지도자들과 만나 한일 간 대화를 촉진하도록 말씀 나누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8시를 넘겨 일본에 도착했다. 24일까지 일본에 머무르며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 참석, 아베 총리 면담 등의 일정을 수행한다.

도쿄=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