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오전 11시 51분쯤 인천 남동구 고잔동 한 마스크팩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남동공업단지 한 마스크팩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이 제조공장과 인접한 다른 공장을 태우고1시간 40여분만에 꺼졌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21일 오전 11시 51분쯤 인천 남동구 고잔동 한 건물 2층에 있는 마스크 제조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샌드위치 패널 구조로 된 마스크팩 제조공장을 완전히 태웠다. 이 공장 노동자 61명은 불이 나자 자력으로 긴급 대피했다. 소방당국은 연기 흡입 등 가벼운 인명 피해도 없었다고 밝혔다.

불은 마스크팩 제조공장과 인접한 송풍기 공장으로 옮겨 붙어 일부를 태웠으나 다행히 마스크팩 제조공장 건물 1층에 있는 자동차 부품 공장이나 다른 공장으로는 번지지 않았다.

21일 오전 11시 51분쯤 인천 남동구 고잔동 한 마스크팩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화재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이날 낮 12시 3분쯤 관할 소방서 인력과 장비 전체를 동원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를 발령한 데 이어 3분 뒤에는 인접한 소방서 인력과 장비까지 동원하는 대응 2단계로 올렸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1시간만인 이날 낮 12시 49분쯤 대응 1단계로 낮추고 4분 뒤에 초기 진화를 마쳤다. 이날 오후 1시 36분에 완진됐다. 이날 진화작업에는 소방과 경찰 등 인력 265명과 장비 70대가 동원됐다.

소방당국은 마스크팩 제조공장에서 불이 처음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과 재산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