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갓 쓴 ‘터미테이터’의 전사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포토]갓 쓴 ‘터미테이터’의 전사들

입력
2019.10.21 16:23
0 0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21일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영화배우 아널드 슈워제네거가 한국의 전통 갓을 써 보고 있다. AP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21일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기자간담회에서 참석 중인 영화배루 린다 해밀턴이 한국의 전통 갓을 써 보고 있다.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는 30일 개봉한다. AP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21일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가브리엘 루나가 한국의 전통 갓을 쓰고 손가락 하트를 만들어보이고 있다. AP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21일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영화배우 매켄지 데이비스가 한국의 전통 갓을 써 보고 있다. AP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21일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영화배우 나탈리아 레이즈가 한국의 전통 갓을 써 보고 있다. AP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21일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영화감독 팀 밀러가 한국의 전통 갓을 써 보고 있다. AP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21일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영화배루 나탈리아 레이즈(왼쪽부터), 매켄지 데이비스, 아널드 슈워제네거, 린다 해밀턴, 가브리엘 루나, 팀 밀러 감독이 손가락 하트를 만들어 보이고 있다.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는 30일 개봉한다. AP 연합뉴스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