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희석 신임 이마트 대표.

이마트가 강희석 베인앤드컴퍼니 소비재·유통부문 파트너를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영입했다. 신세계조선호텔 대표이사에는 한채양 전략실 관리총괄 부사장이 내정됐다. 신세계아이앤씨 손정현 상무는 부사장보로 승진했다.

신세계그룹은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이마트 부문 2020년 정기 임원인사를 21일자로 단행했다고 밝혔다. 신세계는 해마다 12월 초 임원 인사를 실시했으나, 올해는 예외적으로 이마트 부문을 먼저 시행했다.

이번 인사의 특징으로 신세계 측은 젊고 실력 있는 인재의 과감한 기용, 철저한 검증 통한 성과주의 인사 강화, 조직 내 강력한 변화와 혁신 추진 등을 꼽았다.

이날 임원 인사와 함께 각 사별 조직 개편도 이뤄졌다. 이마트는 기존 상품본부를 그로서리 본부와 비식품 본부로 이원화해 상품 전문성을 강화했다. 신선식품 부문 역시 신선1담당과 신선2담당으로 재편했다. 또 현장 영업력 극대화를 위해 고객서비스본부를 판매본부로 변경해 조직의 역할을 명확히 했다.

신세계조선호텔은 운영담당을 신설해 서울과 부산 호텔 개별 사업장을 통합 운영하기로 했다. 또 이마트에브리데이는 개별물류담당을 신설했고, SSG.COM은 상품과 플랫폼 조직을 보강해 전문성을 높였다. SSG.COM 관계자는 “상품담당과 물류담당을 임원으로 승진시키고, 플랫폼담당을 둘로 세분화했다”며 “온라인 유통에서 가장 중요한 상품과 물류, 플랫폼에 힘을 싣는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신세계 백화점 부문과 전략실 정기 인사는 예년처럼 12월 초에 실시될 예정이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