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는 머레이. AP 연합뉴스

앤디 머레이(243위ㆍ영국)가 2년 7개월 만에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머레이는 20일(현지시간) 벨기에 앤트워프에서 열린 ATP 투어 유러피언오픈(총상금 63만5,750유로)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스탄 바브링카(18위ㆍ스위스)를 2-1(3-6 6-4 6-4)로 제압했다. 이로써 머레이는 2017년 3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대회 이후 2년 7개월 만에 투어 대회 단식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10만9,590유로(약 1억4,000만원)다.

머레이는 노박 조코비치(1위ㆍ세르비아), 라파엘 나달(2위ㆍ스페인), 로저 페더러(3위ㆍ스위스)와 함께 남자 테니스의 '빅4'로 군림하다가 2017년 중반 이후 고질적인 허리, 고관절 부위 부상으로 최근 급격한 하향세를 보였다. 2018년 6월까지 약 1년간 공백기를 가진 그는 이후로도 부상 때문에 올해 1월 호주오픈을 마친 뒤 수술대에 올랐다. 호주오픈을 앞두고는 올해 안에 은퇴할 가능성까지 내비쳤지만 이날 단식 타이틀을 따내며 재기에 성공했다.

머레이는 2012년과 2016년 올림픽 단식을 2연패 했고 메이저 대회에서도 2012년 US오픈, 2013년과 2016년 윔블던 정상에 오른 바 있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