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사리포트] ‘청개구리 신화’는 어떻게 무너졌나 
김광석 참존 회장

김광석(80) 참존 회장은 약국에서 제조한 피부약이 ‘대박’을 터뜨린 것을 계기로 참존을 창업해 화장품업계에서 성공을 거둔 인물이다.

성균관대 약대를 졸업한 김 회장은 1966년 서울 충무로 스카라극장 앞 골목에 ‘피보약국’을 차렸다. 김 회장은 당시 유행한 왜옴이란 피부병에 널리 쓰이던 물약 대신 연고제인 ‘피보약’을 개발해 히트상품으로 만들었다. 하지만 무허가 약품을 판매한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 벌금 8억3,000만원을 선고 받고 위기를 맞았지만, 이 사건을 전화위복으로 삼았다.

김 회장은 화장품 제조허가를 취득한 뒤 1984년 ‘참 좋은 화장품’이란 의미가 담긴 ‘참존’을 창업하고 본격적으로 화장품사업의 길로 들어섰다. 색조화장품보다는 기초화장품과 기능성 화장품에 주력하는 차별화 전략을 내세웠고, 청개구리를 컴퓨터 그래픽(CG)으로 등장시킨 TV광고와 “샘플만 써봐도 알아요”란 광고 문구로 소비자들에게 깊이 각인됐다.

하지만 2000년대 들어 단일 상표의 중저가 화장품을 판매하는 브랜드숍이 인기를 끌면서 참존은 흔들리기 시작했다. 한때 화장품 업계 수위를 다퉜지만 아우디와 람보르기니 등 수입자동차 딜러사업에 뛰어들었다가 부실이 누적됐고 중국투자 실패, 오너 리스크 등으로 현재 창사 후 최대위기에 봉착했다.

김 회장은 올 5월과 8월 아들 사업 부당지원과 배우자에 허위급여 지급, 회사 돈으로 교회 기부금 지급 등 수백억 원대 횡령과 배임 혐의 등으로 고소돼 서울중앙지검과 수서경찰서에서 동시에 수사를 받고 있다. 그는 지난달 23일 참존 임시주주총회에서 해임되자, 무효소송을 제기하는 등 법적 다툼을 벌이고 있다. 김 회장은 독실한 기독교 신자로 서울 강남소망교회 장로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