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D-1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 열정 가득한 열혈 신입 경찰 ‘유령’ 컴백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첫방 D-1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 열정 가득한 열혈 신입 경찰 ‘유령’ 컴백

입력
2019.10.20 15:13
0 0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의 복귀 소감이 공개됐다.나무엑터스 제공

배우 문근영의 드라마 복귀작,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가 드디어 21일 방송한다.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는 시민들의 친숙한 이동 수단 지하철! 그곳을 지키는 지하철 경찰대가 ‘지하철 유령’으로 불리는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사건을 해결해가는 상극콤비 밀착 수사기이다. 극 중 문근영은 정의감으로 똘똘 뭉친 지하철 경찰대 신입 ‘유령’ 역을 맡았다.

해당 드라마는 문근영이 4년 만에 선택한 드라마 복귀 작인 만큼 캐스팅 소식부터 화제를 일으켰다. 사전 티저 영상과 메이킹 영상 등을 통해 김선호와의 찰떡 케미와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까지 공개되면서 ‘유령을 잡아라’와 문근영에 대한 기대가 어느 때보다 뜨거운 상황.

벌써부터 케미 맛집, 액션 맛집 등의 수식어를 만들어내고 있는 만큼 기세가 남다르다.

문근영은 ‘유령을 잡아라’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빠른 전환이 굉장히 유쾌하게 느껴졌다. 울다가 웃다가 우당탕탕 하다가 또 한껏 진지해지는 일련의 흐름에서 위안과 따뜻함을 느꼈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더불어 “솔직하게 부담도 걱정도 되지만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하고 있다. 이 즐거운 에너지가 캐릭터에, 드라마에 잘 담길 수 있었으면 한다.”라고 복귀 소감을 전했다. 문근영의 즐거운 에너지가 시청자들에게도 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문근영의 색다른 연기 변신이 예고된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는 월요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