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북한산 숨은 벽 아래 울긋불긋한 단풍잎 사이로 등산객들이 산을 오르며 가을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19일 북한산 백운대 아래 단풍이 절정을 이뤄 등산객들이 울긋불긋한 단풍잎 사이로 산을 오르며 가을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배우한 기자
19일 북한산 백운대 아래 단풍이 절정을 이뤄 등산객들이 울긋불긋한 단풍잎 사이로 산을 오르며 가을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배우한 기자
19일 북한산 백운대 아래 단풍이 절정을 이뤄 등산객들이 울긋불긋한 단풍잎 사이로 산을 오르며 가을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배우한 기자
19일 북한산 만경대 단풍이 절정을 이뤄 등산객들이 울긋불긋한 단풍잎을 보며 산을 오르며 가을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배우한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