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미국 대사관저 침입 대학생 9명에 구속영장 신청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경찰, 미국 대사관저 침입 대학생 9명에 구속영장 신청

입력
2019.10.19 22:00
0 0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주한 미국대사관저에서 방위비분담금 협상 관련 기습 농성을 하기 위해 담벼락을 넘고 있다. 뉴시스

서울경찰청은 주한미국대사관저에 침입한 혐의를 받는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회원 19명 중 9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남은 10명에 대해서는 석방한 후 불구속 수사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19명 중 담을 넘지 않은 2명도 구속영장 신청 대상에 포함됐다. 경찰은 △그간 불법행위 전력 △당일 범행 가담 정도 △경찰에 대한 공무집행 방해 여부 등을 고려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대진연 회원 19명은 전날 오후 2시 50분쯤 서울 정동 주한미국대사관저 앞에서 시위를 벌이다 사다리를 타고 관저 마당으로 침입한 혐의(공동 주거침입)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이들은 남대문ㆍ종암ㆍ노원경찰서로 나누어 연행돼 조사를 받았으나 범행 동기 등에 대한 진술을 거부해왔다.

전날 집회에서 "해리스는 이 땅을 떠나라" "분담금 인상 절대반대" 같은 구호를 외치며 기습시위를 벌이던 대학생들은 사다리 2개를 설치해 담을 넘어 관저 안으로 진입했다. 이들은 마당에 들어가서도 같은 시위 구호를 외쳤다. 대진연 회원들은 지난 4일에도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을 기습 점거하고 시위를 벌이다 집시법 위반 혐의로 체포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침입을 돕거나 배후에서 지시한 이들은 없는지에 대해서도 철저히 수사해 엄정하게 사법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