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캘리포니아주 리지크레스트를 방문한 한 광광객이 지진으로 갈라진 땅을 사진기로 찍고 있다. 리지크레스트=AP 연합뉴스

지난 7월 규모 7.1의 강진이 발생한 미국 캘리포니아주가 또다시 지진 공포에 떨고 있다.

일간 LA 타임스 등에 따르면 미 지질조사국(USGS)는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인근에서 17~18일(현지시간) 규모 3.7~3.8의 지진이 잇달아 발생했다고 밝혔다. LA 북동쪽 컨카운티 리지크레스트에서 17일 밤 10시 34분 규모 3.8의 지진이 일어났다. 이 곳은 지난 7월 규모 6.4, 7.1의 강진이 연달아 발생한 지역이다. 진원의 깊이는 8km로 얕았다. 진원의 깊이가 얕을수록 지진파는 강하게 느껴진다. USGS는 이 지역에서 최근 열흘 사이에 규모 3.0 안팎의 지진이 두 차례 더 있었다고 전했다.

LA 남부 컴프턴에서도 18일 새벽 0시 20분쯤 규모 3.7의 지진이 감지됐다. 진원의 깊이는 약 20㎞ 정도로 측정됐다. 이 지진의 진동은 LA 남부와 오렌지카운티에 까지 전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LA 경찰국은 지진으로 인한 재산 피해나 부상자 신고는 접수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남부 캘리포니아를 관통하는 갈록 단층이 최근 전례 없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규모 8.0이 넘는 초대형 강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캘리포니아공과대학(칼텍) 지진연구소가 전날 밝혔다.

칼텍 지진연구소 지질 전문가 자카리 로스는 학술지 ‘사이언스’에 실린 논문에서 “총연장 250㎞에 이르는 갈록 단층이 이런 움직임을 보인 것은 유례가 없는 일”이라며 “갑자기 그 행동 양태가 바뀌었다”라고 말했다. 칼텍 지진연구소는 갈록 단층의 불안정성이 캘리포니아 역사상 가장 강력한 지진의 발생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고 전망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