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신동빈 회장 ‘한일관계’ 의견 공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낙연 총리-신동빈 회장 ‘한일관계’ 의견 공유

입력
2019.10.18 22:07
0 0

이낙연 국무총리가 18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비공개로 만나 한일 관계에 대한 의견을 공유했다.

총리실과 재계 등에 따르면 이 총리는 이날 저녁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신 회장과 1시간 30분가량 만찬을 했다.

이 총리는 오는 22~24일로 예정된 일본 방문을 앞두고 일본과 교류가 잦은 신 회장에게서 일본 정계 분위기와 현지 상황 등에 대해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과 일본인 모친 시게미쓰 하츠코 여사 사이에서 태어난 신 회장은 국내 재계 내 대표적인 ‘지일파’로 꼽힌다. 롯데 사업이 한일 양국에 걸쳐 있어 일본 현지 상황을 잘 알고 있고 아베 신조 총리를 비롯한 일본 정계 인사들과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총리와 신 회장은 지난 5월 미국 루이지애나주 롯데케미칼 공장 준공식 때도 만나 한일 관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으며,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이후에도 전화 통화로 한일 관계 현안에 대한 논의를 했다고 전해졌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