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로 지난주보다 4%p 하락… 靑 “일희일비 안 해”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경제장관회의에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30%대로 떨어졌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에 실망한 지지층내 이탈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첫 30%대 지지율에 “일희일비하지 않겠다”며 애써 침착한 모습을 보였다.

한국갤럽은 15~17일 전국 성인 1,004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조사한 결과(응답률 16%,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 전주보다 4%포인트 떨어진 39%로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부정평가는 전주보다 2%포인트 오른 53%였다. 긍정ㆍ부정평가 간 격차는 전주 8%포인트에서 14%포인트로, 다시 두 자릿수로 벌어졌다. ‘모름ㆍ응답 거절’은 5%, ‘어느 쪽도 아님’은 3%였다.

이번 평가의 세부 내용을 보면 문 대통령 지지층 내 이탈이 두드러졌다. 30대와 중도층, 광주ㆍ전라지역의 지지율 하락 폭이 상대적으로 컸다. 30대는 전주 60%에서 46%로, 중도층은 46%에서 36%, 광주ㆍ전라는 76%에서 67%로 떨어졌다.

조 전 장관이 사퇴를 발표한 14일 이후 이뤄진 조사로, 조 전 장관 사퇴가 부정적 요소로 작용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조 전 장관 사퇴 평가 항목에선 응답자의 64%가 ‘잘된 일’이라고 답했지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자의 53%는 ‘잘못된 일’이라고 답했다. ‘대통령 직무 긍정 평가자’ 가운데 잘못된 일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58%였다. 한국갤럽은 “조 전 장관 주도의 검찰개혁을 기대했거나 관망했던 이들에게 사퇴 소식이 적지 않은 허탈감을 안긴 듯하다”고 설명했다.

반면 대통령 직무 부정평가 이유에선 약 한 달 만에 ‘인사 문제’ 응답이 1위에서 2위로 한 단계 내려갔다. 인사 문제는 조 전 장관이 임명된 9월 셋째 주부터 전주까지 한 달 간 부정평가 이유 1순위를 차지했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36%, 자유한국당 27%, 바른미래당 7%, 정의당 6%, 민주평화당ㆍ우리평화당 1% 순이었다.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23%를 기록했다. 민주당과 정의당은 전주보다 1%포인트 하락했고, 바른미래당은 2%포인트 상승했다. 한국당의 지지율은 전주와 같았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 지지율이 40% 아래로 내려간 데 대해 “일희일비하지 않고 할 수 있는 일에 최선을 다하고 성심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지지율이 올랐을 때도, 떨어졌을 때도 민감하게 반응해 방향을 바꾸는 게 맞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지지율은 조사마다 흐름이 천차만별이며 어떤 방식으로 조사하느냐에 따라 해석도 달라진다”고 말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