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르드민병대 철수 조건, 경제제재 철회 얻어내… 美 정가 “트럼프가 요구 다 들어줘”
마이크 펜스(왼쪽) 미국 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17일 터키 앙카라 대통령궁에서 회담을 갖기 전 악수를 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펜스 부통령은 회담 뒤 기자회견에서 터키가 쿠르드민병대 철수를 조건으로 5일간 시리아 북부에서 군사활동을 중단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앙카라=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미군 철수 조치를 계기로 시리아 북부에서 쿠르드족을 겨냥한 공격에 나선 터키가 17일(현지시간) 쿠르드민병대(YPG) 철수를 조건으로 앞으로 5일간 군사작전을 중지키로 미국과 합의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놀라운 성과’라고 자평했지만 사실상 터키 측 요구사항을 모두 들어줬다는 비판과 함께 거센 후폭풍에 직면했다.

미국 고위급 대표단을 이끌고 터키를 찾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이날 앙카라의 대통령궁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단독 회담을 포함해 4시간 넘게 대화를 나눴다. 펜스 부통령은 이후 기자회견을 열고 “터키 측은 YPG가 안전지대 밖으로 철수할 수 있도록 120시간 동안 ‘평화의 샘’ 작전을 중단하고 휴전하는 데 합의했다”며 “쿠르드 민병대원들이 모두 철수하고 나면 터키는 군사작전을 완전히 중단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합의에서 언급된 안전지대는 터키가 자국과 인접한 시리아 국경을 따라 일방적으로 지정한 폭 30㎞의 구간을 가리킨다. 펜스 부통령은 “YPG가 주축이 된 시리아민주군(SDF)과 접촉 중이며, 이들도 철수에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또 조건부 휴전 이후 터키가 약속대로 군사작전을 완전히 종료할 경우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4일 서명한 대(對)터키 경제제재를 철회할 예정이라고도 덧붙였다.

이날 합의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에르도안 대통령은 대단한 지도자로 옳은 일을 했다”며 “쿠르드족과 터키, 미국 모두가 행복할 뿐만 아니라 문명을 위해서도 위대한 일”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는 트위터에서도 “수백만의 목숨을 구한 합의”라고 높게 평가했고, 에르도안 대통령 역시 “우리가 인류의 최대 적인 테러리즘을 물리치면 더 많은 생명을 구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하지만 미국 정계와 언론에선 ‘승리와 거리가 멀다’고 지적하는 목소리가 더 높다. 공동성명에 따르면 터키군이 안전지대 관리를 맡기로 했는데, 이는 결국 미국이 터키 요구를 그대로 수용한 것이며 경제제재 해제까지 얹어줬다는 것이다. 미국의 휴전합의 발표 직후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은 “휴전이 아닌 작전의 일시 중단일 뿐”이라며 “터키는 원하는 모든 것을 얻었다”고 말해 찬물을 끼얹었다.

철수지역에 대해서도 SDF는 터키군이 점령한 탈아비아드와 라스알아인 사이 지역만 해당한다는 입장인 반면 터키는 길이 480㎞에 이르는 시리아 북동부 국경 전체에 적용된다고 주장해 논란의 여지가 남았다. 휴전 합의가 발표된 다음날까지 신경전은 계속됐다. 무스타파 발리 SDF 대변인은 18일 “여전히 SDF 대원과 민간인 거주지, 병원을 노린 공습이 계속되고 있다”며 “터키가 명백히 휴전 협정을 위반했다”고 비판했지만 에르도안 대통령은 “허위정보”라고 일축했다.

미국이 동맹국인 쿠르드족을 제대로 보호하지 않았다는 논란 역시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비판적 입장을 취해온 공화당 소속 밋 롬니(유타) 상원의원은 이날 상원 연설에서 “동맹인 쿠르드족을 버린 건 미국 역사에 핏자국으로 남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마르코 루비오(공화ㆍ플로리다) 상원의원도 트위터에 “내가 이해하는 바로는 이것은 휴전이 아니다”라며 “쿠르드족 입장에서는 ‘100여 시간 안에 자발적으로 나가지 않으면 죽이겠다’는 메시지”라고 적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