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젊은 친구, 신사답게 행동해!” 이제부터 한가족 ‘도도’&’나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영상]”젊은 친구, 신사답게 행동해!” 이제부터 한가족 ‘도도’&’나나’

입력
2019.10.18 16:03
0 0

여기 성격이 전혀 다른 두 마리의 고양이가 있습니다.

거리와 보호소에서 다양한 경험을 한 7년차 연륜묘 ‘도도’와,

올해 5월 태어나 아직은 아무것도 모르는 천방지축 ‘나나’.

동그람이 영상 캡처

평생을 함께할 동거묘로 서로를 맞이한 전혀 다른 성격의 두 고양이의 삶은 어떨까요?

이젠 묘르신이 된 '도도'를 시종일관 괴롭히는(?) 캣초딩 '나나'의 모습을 영상으로 담았습니다.

영상제보 = 김현정

동그람이 김광영 PD broad0_kim@hankookilbo.com

*세상 누구보다 예쁜 ‘심쿵내새끼’를 자랑하고 싶으시다면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