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조선, 그리스 선박 2척 명명식 ‘김 지사 조선산업 활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대한조선, 그리스 선박 2척 명명식 ‘김 지사 조선산업 활기’

입력
2019.10.18 15:32
0 0
김영록 전남지사와 박용덕 대한조선 사장이 18일 오전 해남군 화원면에 위치한 대한조선 건조현장에서 그리스 선주와 관계자,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선박 2척 명명식을 가졌다. 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지사가 지난달 9일 박용덕 대한조선 사장과 유럽을 순방하면서 그리스에서 아프라막스급 탱커 2척 수주계약에 이어 18일 대한조선이 그리스 선박 2척의 명명식에 참석, 지역 조선산업 활력 회복에 나서고 있다.

아프라막스급은 운임, 가격 등을 고려할 때 최대 이윤을 창출할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이고 경제적인 규모(8만~11만톤급)의 선박이다. 김 지사는 박 사장과 동행, 지난 추석 연휴에 수주계약 한 선박 2척은 총 11만 5,000톤급이다.

이날 대한조선 건조현장에서 열린 명명식에는 그리스 선주사인 차코스 에너지 내비게이션 니콜라스 차코스대표와 용선사인 세브론 쉬핑 컴퍼니의 마크 로스 대표, 미국선급협회 크리스토퍼 위어니키 회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대한조선은 지난 2018년 5월 2일 차코스사로부터 11만 5,000톤급 석유 운반선 2척(척당 5,000만 달러)을 수주해 올해 건조를 완료했다. 이날 명명식에서 선박은‘지중해 항해자’호와 ‘카리브해 항해자’호로 각각 명명됐다. 선박은 21일 차코스사로 인도할 예정이다.

김 지사는“전남지역 조선사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투자해준 그리스 선사에 고마움을 느끼며 도에서도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앞으로도 그리스 해운사와 전남지역 조선사간 우호관계가 지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그리스는 전 세계 선박의 약 16.5%를 보유한 세계 1위 해운국가로 조선업계의 큰손으로 통한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