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권 KIST 원장, 조국 딸 이름 조형물 “이름 삭제 기준 만들겠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병권 KIST 원장, 조국 딸 이름 조형물 “이름 삭제 기준 만들겠다”

입력
2019.10.18 10:58
0 0

 조민씨 적용 대상일 경우 이름 삭제토록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에게 ‘인턴증명서’를 허위로 만들어준 이광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기술정책연구소장이 지난 16일 보직에서 해임됐다.

18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방송통신부 종합감사에 참석한 이병권 KIST 원장은 이 소장의 보직해임 사실을 공식 확인했다.

KIST에 따르면 이 소장은 인턴증명서 허위 발급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보직을 사퇴하겠다는 뜻을 밝혔으며, 이 원장이 이를 받아들였다. 그는 현재 무보직 연구원 신분으로 근무하고 있다. 이 원장은 “이른 시일 내에 진상조사를 진행하고 징계위원회를 열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소장은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초등학교 동창이다. 그는 2013년 정 교수의 부탁을 받고 조씨가 KIST에 단 이틀간 출근했음에도 불구하고 3주간 인턴으로 근무했다는 내용의 확인서를 이메일로 발급해줬다. 지난 11일 열린 KIST 국감에서 야당 의원들은 이 소장에 대한 징계 절차를 KIST가 뚜렷한 이유 없이 미루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원장은 이어 KIST 조형물 뒷벽에 조씨의 이름이 새겨져 있는 데 대해 어떤 조치를 취할 계획이냐는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의 질문에 “조형물 이름을 강제 삭제하는 기준을 만든 뒤 (이름을) 전수조사 해 적용 대상에 대해선 삭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감 기간 동안 야당 의원들은 기관을 상징하는 조형물 뒷벽에 인턴증명서를 허위로 받아갔는데도 조씨의 이름이 새겨진 건 조씨가 권력층 자녀였기 때문 아니냐며 KIST를 질타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