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현지시간) 태국 유명 휴양지 끄라비에서 끄라비 피탁프라차 재단 소속 구조대원들이 길이 4m, 무게 15kg의 킹코브라를 들고 있다. AP=뉴시스
13일(현지시간) 태국 유명 휴양지 끄라비에서 끄라비 피탁프라차 재단 소속 구조대원들이 길이 4m, 무게 15kg의 킹코브라를 들고 있다. 뉴시스
13일(현지시간) 태국 유명 휴양지 끄라비에서 끄라비 피탁프라차 재단 소속 구조대원들이 길이 4m, 무게 15kg의 킹코브라를 들고 있다. 뉴시스
13일(현지시간) 태국 유명 휴양지 끄라비에서 끄라비 피탁프라차 재단 소속 구조대원이 길이 4m, 무게 15kg의 킹코브라를 맨손으로 잡고 있다. 뉴시스
13일(현지시간) 태국 유명 휴양지 끄라비에서 끄라비 피탁프라차 재단 소속 구조대원이 길이 4m, 무게 15kg의 킹코브라를 맨손으로 잡고 있다. 마을에 킹코브라가 어슬렁거린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는 주민들을 두려움에 떨게 했던 킹코브라를 포획해 야생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13일(현지시간) 태국 유명 휴양지 끄라비에서 끄라비 피탁프라차 재단 소속 구조대원들이 길이 4m, 무게 15kg의 킹코브라를 들고 있다. AP=뉴시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