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을 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17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피고발인 신분은 맞지만, 피의자인지는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윤 총장에게 “조국 전 장관이 현재 피의자인가”라고 질문했다. 이에 윤 총장은 “어떤 신분인지는 수사를 좀 더 해봐야 될 것 같다”면서 “고발이 됐기 때문에 피고발인 신분인 것은 맞으나, 특정 혐의의 혐의자냐 아니냐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현재 확인해 드리기 어렵다”라고 답했다.

김 의원이 “혐의의 경중이나 유무와 관계없이 피의자인가 아닌가”라고 다시 묻자, 윤 총장은 “피고발인 신분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이 “피고발인 신분으로서 (조 전 장관을) 언제 소환하느냐” 등 조 전 장관의 소환 여부 및 시점 등에 관해 묻자 윤 총장은 “확인해 드리기 어렵다”라며 “조금 더 지켜봐 주시길 부탁 드린다”라고 밝혔다.

윤 총장은 또 ‘항간에 서초동에서 있었던 조국 수호 집회에 검찰이 주춤하는 것 아니냐는 말이 있다’는 김 의원에 말에는 “검찰의 업무 처리 방식에 대해 비판을 하시더라도 비판은 겸허히 받아들이되, 법과 원칙이 무엇인지 잘 성찰해서 절차를 진행해 나가겠다”라고 답했다.

이유지 기자 mainta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